내일 2월 국회 개막… 여야, 총선 전 마지막 '입법전쟁'

코로나19 대응 관련 논의 쟁점… 정세균 총리 국회 데뷔 무대, 대정부질문 여야 격돌 주목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연합뉴스

4·15 총선 이전 마지막 국회인 2월 임시국회가 17일 30일간 일정으로 막이 오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극복 방안과 민생법안 처리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국정조사 요구 등 대여 공세에 나서며 격돌할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국회에 따르면 이번 임시국회에서는 18∼1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24∼26일 대정부질문이 진행된다.

법안 처리 등을 위한 본회의는 27일과 3월 5일 열릴 예정이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선 여야 간 이견으로 즉각적인 특위 출범이 쉽지 않은 만큼 보건복지위원회 중심의 논의가 예상된다.

복지위는 18일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 3법'인 검역법·감염병예방법·의료법 개정안을 상정, 오는 27일 본회의 처리를 목표로 논의한다.

또 여야는 정치·외교(24일), 경제(25일), 교육·사회·문화(26일)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격돌할 전망이다.

이번 대정부질문은 정세균 국무총리의 국회 데뷔 무대이기도 하다.

한국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개혁,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코로나19 대응 관련 문제점, 경제 상황 등으로 '정권 심판론'을 부각할 방침이다.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오는 19일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개최한다.

여야 합의에 따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간 논의가 시작된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은 여야 최대 관심사다.

민주당은 인구 변동과 인구 상·하한 설정에 따라 2∼3곳씩 분구·통폐합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한국당은 각각 1곳씩으로 최소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여야는 중앙선관위 선거구획정위원회에 24일까지 획정 기준을 통보하고, 내달 2일 획정위에서 선거구획정안을 넘겨받아 이를 반영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5일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