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성태, 총선 불출마선언…"지금은 가족챙기겠다"

"보수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김문수·유승민·조원진, 통 큰 화해 당부"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강서을)이 15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보수우파의 승리와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는 문재인 정권을 불러들인 원죄가 있는 사람으로서 자유우파의 대동단결을 위해 저를 바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게 개혁 공천, 이기는 공천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 지난날의 아픈 상처로 서로 갈라져 있는 보수우파에 통 큰 화해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공작과 정치보복을 중단하고, 김명수 대법원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앞세워 헌정질서를 무너뜨리고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드는 것을 그만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3선으로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 출신으로 18대 국회의원으로 정치생활을 시작했다. 원내대표 시절 단식투쟁으로 '드루킹 특검'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딸의 KT 정규직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 1월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당시 재판부가 "김성태 의원의 딸이 여러 특혜를 받아 KT의 정규직으로 채용된 사실은 인정된다"고 판시해 뇌물수수 무죄 판결과는 별개로 여론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김 의원은 '딸의 특혜채용 문제가 불출마 결심에 영향을 줬느냐'는 질문에 "아이의 정규직 채용 절차가 부적절하게 진행된 것을 모르고 저의 정치적 욕망을 위해 살았던 지난날이 후회스럽고 안타깝다"며 "지금 할 일은 우선 가족들을 챙기고 딸 아이를 건강하게 해주고 싶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