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수성갑 출마설에 예비후보들 "흔들지 말라"

징검다리포럼 성명 발표에 당사자는 선 그어... 타 후보들도 지적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구 수성갑 불출마 선언에도 지역의 일부 지지자들이 '수성구 영입' 필요성을 다시 주장하고 나서 주목된다.

김 전 비대위원장의 전국적 지지 모임인 '징검다리포럼'은 11일 성명을 통해 "중앙당은 대구 수성갑 지역이 서울 종로에 버금가는 영남 민심의 대변지이며, 결코 만만치 않은 험지임을 직시하라"며 "최근 지역구에 거론되는 인물로는 철옹성을 무너뜨릴 수가 결코 없음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보수의 심장인 대구에서 요동치는 민심을 수습하고 서울과 영남, 압승 벨트를 구축해 추락하는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서는 김병준을 반드시 대구에 공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성명은 징검다리포럼 운영위원 일동 명의로 공개됐다. 서진교 집행위원장에 따르면, 조만간 성명서를 중앙당 지도부와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전달할 계획이다.

서 위원장은 "대대적인 물갈이와 맞물려 다수의 공천 불복자들과 무소속 후보들의 난립이 예상되는 대구경북(TK) 지역인 만큼 이 같은 폐단을 막기 위해서라도 김병준 같은 중량감 있는 인사가 버티면서 공천 사후 관리 작업을 지휘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한국당도 더불어민주당처럼 권역별 책임자를 한 명씩 두는 총선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성명과 관련해 "지지자들의 요구 사항일 뿐 내 의지와는 상관없다"며 "수성갑 불출마 입장을 번복할 생각은 없다. 중앙당 결정에 따르겠다"고 했다.

성명이 공개되자 수성갑에 출마한 한국당 예비후보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정순천 한국당 예비후보 정순천 한국당 예비후보

정순천 예비후보는 공식 논평을 통해 "김 전 위원장의 수성갑 출마는 김부겸 민주당 의원이 가장 원하는 바다. 더 이상 수성갑을 흔들지 말아달라"며 "보수통합으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자 하는 대의명분에도 맞지 않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이진훈 한국당 예비후보 이진훈 한국당 예비후보
정상환 한국당 예비후보 정상환 한국당 예비후보

이진훈 예비후보는 "수성구민을 무시하는 처사이자 불출마 번복을 종용하는 참모들이 김 전 위원장을 잘 못 모시는 행동"이라고 말했고, 정상환 예비후보도 "지지자들의 성명에 김 위원장의 뜻이 실렸다고 보지 않는다. 이는 김 위원장 이름을 오히려 더럽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