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통과 땐 TK 4곳 통폐합 위기…대구1 경북 3

15만3,560명 인구 하한선 미달 "생활경제권 무시 기형적 형태"
경북 도민 불만 목소리 높아

연합뉴스가 14일 입수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 국회제출 자료를 보면 올해 1월 31일 대한민국 인구(5천182만6천287명)를 기준으로 추산한 '인구미달' 지역구는 총 26곳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가 14일 입수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 국회제출 자료를 보면 올해 1월 31일 대한민국 인구(5천182만6천287명)를 기준으로 추산한 '인구미달' 지역구는 총 26곳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역구 국회의원을 225명으로 줄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75명) 도입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패스트트랙 안)이 통과되면 대구경북(TK) 25개 지역구 가운데 4곳이 통폐합 지역구로 포함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14일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대한민국 인구는 5천182만6천287명으로 지역구 인구 하한선에 미달하는 곳은 26곳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에서는 대구 동갑과 김천, 영천청도, 영양영덕봉화울진 등이다.

현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돼 있는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지역구 1곳당 평균 인구수는 23만340명이고, 인구 하한선은 15만3천560명, 상한선은 30만7천120명이다.

대구 지역구 중 동갑은 14만2천932명에 불과하고, 김천 14만963명, 영천청도 14만4천292명, 영양영덕봉화울진 13만7천992명으로 4곳 모두 인구 하한선에 미치지 못한다. 이에 따라 이 네 곳은 주변 지자체와 통합하지 못하면 선거구가 살아날 수 없는 상황에 부닥쳤다. 지역에서 인구 상한선을 돌파한 지역구는 한 곳도 없다.

한편, 매일신문이 입수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구획정안 마련을 위한 지역의견 청취 진술자료집'에 따르면 경북 응답자 대다수는 "경북이 면적은 넓고 인구는 적어 인구수에 초점을 두고 선거구를 획정하면서 생활 및 경제권 등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해 게리멘더링이 됐다. 이 때문에 주민 불만이 많다"며 "현재 논의되는 선거제도로 미뤄 21대 총선 선거구는 20대보다 더 기형적 선거구가 획정될 수도 있어 보이는 만큼 생활문화권을 최대한 반영하는 방향으로 획정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 자료집은 선거구획정위가 지난달 작성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