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후 조국 임명 반대 49%, 찬성 37%

중도층 임명 반대 52%, 찬성 27%
'청문회서 의혹 해소 안 됐다' 59%, '해소됐다' 33%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종료를 앞두고 소회를 밝히던 중 눈을 감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종료를 앞두고 소회를 밝히던 중 눈을 감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인사청문회가 끝난 후인 전날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49%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인사청문회가 끝난 후인 전날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49%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민 절반 가까이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 측은 지난 7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1천3명을 상대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 반대가 49%, 찬성이 37%로 각각 집계됐다고 밝혔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14%였다.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지난 6일 열린 이후에도 임명 반대 의견이 더 높게 나온 것이다.

진보층에서는 임명 찬성이 66%, 반대가 26%로 찬성이 우세했다. 보수층에서는 임명 반대가 75%에 달하고 찬성은 14%에 그쳤다. 중도층에서도 임명 반대 52%, 찬성 27%로 나왔다. 중도층에서 반대가 찬성의 두 배에 육박했다.

인사청문회를 통해 조 후보자를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이 해소됐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9%가 '해소되지 않았다'고 답해 '해소됐다'(33%)는 응답보다 두 배 가까이 높았다. '모르겠다'는 8%였다.

조 후보자가 장관으로 임명되면 '검찰 수사가 공정하지 않게 이뤄질 것'이란 응답은 49%, '공정하게 이뤄질 것'이란 답이 36%, '모르겠다'가 15%로 나왔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등을 활용한 웹 조사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p)이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KBS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