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보선 결과, 내년 TK 총선 영향 미칠까?

지역 정치권 "TK 출마 예정자 보수 정당 공천 목맬 것"

4·3 보궐선거에서 고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경남 창원성산에서 당선된 여영국 정의당 의원(오른쪽)이 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의 노회찬 묘소를 찾아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4·3 보궐선거에서 고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경남 창원성산에서 당선된 여영국 정의당 의원(오른쪽)이 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의 노회찬 묘소를 찾아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경남 창원성산과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각각 여영국 정의당 후보와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가 당선돼 범여권과 한국당이 1:1로 의석을 나눠 가졌지만, 민심이 여권에 경고 신호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내년 총선에서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험지'인 대구경북(TK)에서 약진할 가능성도 한풀 꺾이게 됐으며, TK 출마 예정자들은 과거처럼 보수정당 공천에 목매며 공천장을 받으려고 '실세'에게 줄을 대려는 모습을 그대로 되풀이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창원성산 보궐선거 개표 결과 여 후보는 4만2천663표(45.75%)를 차지해 4만2천159표(45.21%)를 받은 강기윤 한국당 후보를 504표 차이 신승했다.

통영·고성에서는 정 후보가 4만7천82표(59.47%)를 받아 양문석 민주당 후보(2만8천490표, 35.99%)를 여유 있게 꺾고 당선됐다.

기초의원 보궐선거 문경시 나·라 선거구는 모두 한국당 후보가 당선됐고, 전북 전주시 라 선거구에서는 민주평화당 후보가 당선돼 민주당은 1석도 가져가지 못하며 체면을 구겼다.

이번 보궐선거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직접 진두지휘한 첫 선거였다.

황 대표는 연일 경남을 찾아 선거운동에 나섰고, 이런 이유로 선거결과에 대한 책임도 자신이 져야 하는 상황이었다. 선거 전 중반에 경남FC 축구장 유세 논란이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발언과 같은 악재가 있었지만 '진보정치 1번지'로 불리는 창원성산에서 범여권과 대등한 득표를 하면서 첫 시험대를 무사히 통과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게다가 황 대표는 '텃밭'인 경북에서 치러진 기초의원 선거 두 군데도 모두 사수해 자존심도 지켰다는 평을 얻고 있다.

민주당은 문경 라 선거구에 후보도 내지 못했고, 나 선거구에서는 11.93% 득표하며 25.5%를 얻은 무소속 후보에게도 한참 못 미치는 성적표를 받았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불과 10개월 전 지방선거 때 전국적으로 불었던 '민주당 바람'이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며 "경제 침체가 그칠 기미가 없자 민심도 '촛불 정권'을 자임하는 여당에 우호적이지 않음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돼 내년 총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