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1박2일 워크숍... 선거참패 대안 마련위한 끝장 토론 벌여.. 유승민은 불참...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19일 경기도 양평군 용문산야영장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19일 경기도 양평군 용문산야영장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19일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경기도 양평 용문산야영장에서 비상대책위원, 당 소속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열고 난상토론을 벌였다.

김동철 비대위원장은 "개혁보수만 강조하거나 합리적 진보만 강조해서 될 게 아니라 중도개혁이라는 큰 틀 안에 다양한 성향이 존재하는 것이 우리 당과 나라의 발전을 위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당 안에서 개혁보수니, 중도개혁이니 많은 논란과 이견이 있었고 심지어 일부 언론에서 근거 없는 결별설도 나왔는데 더는 이 같은 억측이 나오지 않게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발제를 통해 "당의 존폐를 알 수 없을 정도의 참패를 겪으면서도 뼈아픈 반성과 각오가 없다면 반드시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의원은 "보수 하면 한국당인데 그 개념 언저리에서 개혁이나 혁신이라는 단어를 붙인다고 문제가 해결되나. 그러면 한국당의 신장개업론 정도로 해석된다"며 '보수개혁'만을 고집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반면 바른정당 출신 한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국민이 준 숙제와 명령은 '보수 재건'으로, 지방선거에서 제대로 해보지도 못한 '개혁보수'가 실패했다고 단정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의원들은 이날 낮 국회에서 함께 버스로 이동해 5∼6명씩 캠핑장 텐트에서 같이 생활하고, 직접 장을 봐가서 음식을 만들어 먹었다. 20일에는 산행을 하며 친목을 다진다.

한편 이번 워크숍에는 유승민 전 공동대표, 지상욱 전 정책위의장, 민주평화당과 정치활동을 같이하는 '비례대표 3인방' 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 합당 후 '나 홀로 행보'를 이어온 박선숙 의원 등은 참석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