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당대회 8월에 열기로…추미애 대표 임기 종료 맞춰 진행

전당대회 룰 두고 계파 신경전 클 전망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차기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 작업에 돌입함에 따라 본격적인 당권 경쟁에 앞서 계파 간 신경전도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 지도부는 18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차기 대표와 최고위원 등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를 8월 25일 서울 올림픽 실내체육관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지방선거 승리에 매진해온 터라 준비가 부족한 만큼 9월로 전당대회를 넘기자는 분위기가 감지됐으나, 추미애 대표 임기가 8월 27일 임기를 마치는 만큼 서둘러 전당대회를 치르자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중앙당은 조만간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구성에 착수한다. 사전 절차로 조직강화특위를 설치하고 지역위원회와 시·도당위원회 개편 작업 병행하기로 했다.

또 서울·제주, 인천·경기, 영남, 호남, 강원·충청 등 5개 권역의 시'도당 위원장 중 호선을 통해 최고위원들을 선출한 권역별 최고위원제를 폐지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조만간 지도부 선출 방식을 확정한다.

전준위가 하는 가장 중요한 역할 가운데 하나는 '룰 세팅'이다. 핵심은 대표와 최고위원 선출 방식이다.

선출 방식으로는 대표·최고위원을 분리해 선출하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대표·최고위원을 동시에 선출해 득표 순으로 정하는 '순수 집단지도체제'가 있다.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는 '순수 집단지도체제'보다 대표 권한이 더 강력하다. 특히 차기 당 대표는 2020년 21대 총선 공천권까지 행사할 수 있어 권한이 막강해진다.

현재 친문계에서는 '단일성'을 선호하는 반면 비문계에서는 '순수형' 도입을 원하고 있어 이견 조율이 되지 않을 경우 전당대회 룰을 둘러싼 양측의 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비문 쪽에선 당 대표마저 친문으로 넘어갈 경우 청와대 그늘에 가려져 여당으로서 존재감 부각이 어렵다는 점을 우려하면서 당내 주류인 친문계 결집을 비판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