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사 낙선 민주 오중기 후보 "30% 벽 넘어…도민에 감사"

경북지사 낙선 민주 오중기 후보 "30% 벽 넘어…도민에 감사"

경북도지사 선거에 출마해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후보는 14일 "그동안 한 번도 넘지 못한 득표율 30%의 벽을 넘고 주요 지역에서는 승리하는 소중한 성과도 얻었다"며 "과분한 사랑을 주신 도민과 지지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낙선인사 보도자료에서 "그동안 경북에서 대통령 선거와 도지사 선거 민주당 후보 지지율이 30%를 넘은 적이 없었던 점을 고려하면 이번 지방선거는 새역사를 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후보는 민주당 도지사 후보로는 역대 최다 득표인 34%를 기록했으나 자유한국당 이철우 당선인을 따라 집지는 못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구미시장 당선인을 비롯해 많은 분이 지방 의회에 진출했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저에게, 우리에게 부족했던 점이 무엇인지를 깨닫는 값진 교훈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