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번에는 투표율 꼴찌 탈출할까?

앞선 선거에서 낮은 사전투표율이 최종 투표율 꼴찌로 이어져
올해도 사전투표율 꼴찌 기록하면서 '만년 꼴찌' 위기

6·13 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구가 이번 선거에서도 '투표율 꼴찌'라는 불명예를 이어갈지 모른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8, 9일 실시한 사전투표에서도 대구는 광역시·도 중 최저 투표율을 기록, 최종 투표율 역시 전국 꼴찌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선거에 대한 무관심은 결국 주권자의 불이익으로 돌아오는 만큼 대구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유권자들의 관심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역대 투표율 통계를 살펴보면 최근 몇 차례 선거에서 대구는 저조한 사전투표율이 최종 투표율 '낙제점'으로 이어졌다. 2년 전에 치른 4·13 국회의원 선거에서 대구는 투표율 54.8%(전국 평균 58.0%)를 기록해 전국 최하위였다. 이때도 대구는 사전투표율 10.13%(전국 12.19%)로 부산에 이어 '뒤에서 2등'이었다.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대구는 전국 평균(56.8%)에 4.5%포인트(p) 못 미치는 52.3%로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7위를 차지했다. 당시 대구의 사전투표율은 8.0%(전국 11.49%)로 전국 최저였다.

이러한 전례로 미루어 대구는 이번 선거에서도 최종 투표율 '꼴찌'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 사전투표에서 대구는 총 유권자 204만7천286명 중 33만6천422명이 참여, 투표율 16.43%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20.14%)보다 3.71%p 낮을 뿐만 아니라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저조한 성적이다.

대구 8개 구·군별로 살펴봐도 20%를 넘긴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특히 서·남·북·달서구 등 4곳은 15%대에 그쳤다.

정치권 관계자는 "사전투표율이 집계되기 전까지만 해도 대구 투표율이 낮은 것은 '오랫동안 특정 정당 독식구조에 따른 무관심의 결과물'이라는 분석이 있었다"며 "이번처럼 선거 판세가 팽팽한데도 대구가 선거 흥행몰이에 실패한 것은 그동안 지지해온 정당에 대한 실망, 그렇다고 다른 정당을 지지하고 싶지도 않은 유권자들의 복합적인 심리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