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시간에 강사가 학생들 상대로 특정 후보 선거운동 의혹

선관위 "강의 시간에 특정 후보자 유세 활동했다면 선거법 위반 소지"

대구 한 대학에서 시간강사로 근무하는 A 대구시교육감 후보 부인이 강의 중 학생들을 상대로 선거운동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과목 수강생 등에 따르면 A 후보 부인은 지난 8일 오후 수업시간에 40여 분에 걸쳐 "아는 사람 뽑는 것이 그나마 낫다. 친구들한테도 많이 말해달라"며 A 후보를 홍보했다고 한다.

학생들은 또 A 후보 부인이 지난달 26일 해당 과목 수강생들과 함께 찾은 공연장에서도 선거운동을 했으며, 수강생들이 참여한 SNS 단체채팅방에도 A 후보 선거공약`사진을 올리고 홍보를 부탁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내용은 대학 관련 SNS에도 올라와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 수강생은 "강사와 학생이란 관계를 이용해 선거운동을 한 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SNS에 특정 후보의 사진과 공약을 올리며 선거를 독려하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학교 공간 안에서 교수`강사가 지위를 이용해 학생들을 상대로 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밝혔다.

A 후보측은 의혹이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후보 선거사무소 관계자는 "수업시간에는 선거운동을 한 적이 없다. 학교 내에서 지지를 부탁한 것이 전부"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