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수 후보 6·13 지방선거 TV 토론회] 김문오 "민주주의 흔든 공천" 조성제 "黨 공정하게 진행"

6'13 지방선거 대구 달성군수 후보들은 5일 '달성군을 대구 경제중심도시이자 교육도시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공천, 후보자 검증, 대구교도소 후적지 개발 등에 대해선 이견을 보였다.

조성제 한국당 후보와 김문오 무소속 후보는 이날 달성군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유권자 알권리 충족, 올바른 후보자 선택 기준 제시를 위해 실시한 TV 토론회에서 '달성군수 적임자론'을 강조하며 표심에 호소했다.

조 후보는 기조연설에서 "달성 군민을 섬기는 군수, 소통하는 군수가 돼 달성군을 명품 교육도시, 경제도시로 만들겠다"며 "꼭 군수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지난 8년 군정을 맡으면서 문화, 예술을 접목한 관광산업을 육성한 결과 전국에서 사람이 몰리는 도시로 변했다"며 "달성군이 앞으로 나아갈 것인지 후퇴할 것인지를 군민 여러분이 선택해 달라"고 말했다.

현역 군수인 김 후보의 한국당 공천 탈락과 관련, 김 후보는 "말 잘 듣는 후보만 골라 주는 지역구 국회의원의 사천"이라고 주장하며 "풀뿌리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공천"으로 규정했다. 반면 조 후보는 "한국당 공천 기준에 따라 공정하게 진행된 공천"이라며 '공천 불복'이라고 되받았다.

후보별 검증도 치열했다.

김 후보가 '수년간 자행된 상가 불법 임대', '불법 건축물' 등을 따지자 조 후보는 자신의 불찰이라고 인정하면서도 김 후보 역시 불법 건축물 의혹, 공무원 선거 동원 의혹 등이 있다고 역공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두 후보 간 언성이 높아지기도 했다.

그러나 두 후보 모두 달성군을 발전시키겠다는 데에는 의견을 함께 했다. 조 후보는 "그간 달성군에선 불통, 선심성 행정으로 군정의 낭비가 심했다"며 "군민이 주인이 되는 행정으로 달성을 대구 경제중심도시로 도약시키겠다"고 했다. 김 후보 역시 "군수다운 군수가 군정을 맡아야 한다"며 "남을 따라 가지않고 스스로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 달성을 4차산업혁명의 중심이 되는 도시로 개발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