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미 승기 잡은 분위기... 홍준표의 투트랙 전략 비하하면서 막판 싹쓸이 세몰이 돌입...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5일 오후 충북 제천시 중앙시장에서 지역 후보들에 대한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5일 오후 충북 제천시 중앙시장에서 지역 후보들에 대한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6'13 지방선거에서 승기를 잡았다고 판단하고 막판 세몰이에 돌입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5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유세 중단에 대해 "전쟁에서 장수가 말에서 떨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한국당의 수많은 후보들이 막말과 거짓 선동을 일삼아 온 홍 대표의 방문에 손사래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한국당이 '홍 대표는 공중전, 지방선거 후보자들은 지역 공략'이라는 투 트랙 전략을 구사하는 데 대해서도 "홍 대표의 비겁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그런 식으로 승리한다면 우리는 당장 쓰리 트랙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실제로 이날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제천·음성·충주 등 충청권, 홍영표 공동선대위원장은 밀양·창녕·김해 등 경남 지역, 당내 선거유세기구인 '평화철도 111 유세단'은 속초·인제·화천 등 강원권을 누비는 등 경합으로 분류된 광역단체 3곳을 한꺼번에 공략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이미 승기를 확신하는 분위기도 민주당 내에서 감지된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5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적어도 기초단체장 100곳 이상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재'보선은 우리가 가진 분석보다 더 많은 성과가 있을 것 같고, 우리가 총력을 기울이는 것은기초단체장 선거"라고 했다.

그는 특히 "현재 수도권과 부산·경남(PK) 지역에서 의미 있는 진전을 보이고 있다"며 "우리 당은 영남권 승리를 통해 낡은 지역구도를 깨고 모든 지방자치단체 시스템을 변화시키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국회의원 재'보선에 대해서도 "절반 정도는 압승할 것이라고 보고, 그렇지 않은 지역도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