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여론조사] 이철우 37.2 오중기 23.6 권오을 9.9 박창호 2.4%

매일신문·TBC 리서치앤리서치 의뢰 지방선거 여론조사…李 우세 속 吳 막판 추격 관건, 한국당 지지 오차범위 내 1위

 

 

경북도지사 선거에서 이철우 자유한국당 후보가 우세 분위기를 굳히고 있다.

매일신문과 TBC가 여론조사전문회사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 지난 2, 3일 경북도 거주 유권자 1천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에서 이 후보는 37.2% 지지율로 오차범위 밖에서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후보(23.6%)를 따돌렸다. 권오을 바른미래당 후보는 지지율 9.9%, 박창호 정의당 후보는 2.4%를 기록했다.

오차범위 이내이기는 하지만 응답자의 한국당 지지율(36.2%)이 민주당 지지율(30.3%)보다 다소 높아 이 후보의 우세는 쉽게 흔들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분위기가 반영된 듯 지지 후보와 관계없이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41.7%가 이 후보를 꼽았다. 오 후보를 선택한 응답자는 14.1%에 불과했다. 권 후보와 박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다고 응답한 비율은 각각 3.3%, 0.8%였다.

이에 따라 여당 프리미엄을 등에 업은 오 후보의 막판 뒤집기 시도의 성공 여부에 따라 최종 승자가 가려질 전망이다. 지지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부동층(없음/모름/무응답) 비율은 26.9%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이사는 "경북도지사 선거에서 무소속도 아닌 민주당 후보가 선전하는 상황은 이례적"이라며 "오 후보의 득표율에 따라 향후 지역 내 정치지형 변화 양상과 보수당 재편 규모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