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선거 공보물 일부 잘못 배송…유권자 분통

시장, 구청장, 교육감 후보는 2장씩, 구의원과 시의원, 비례대표는 누락돼

가정에 발송된 6·13 지방선거 공보물 중 일부가 누락되거나 중복돼 논란이 일고 있다. 독자 제공. 가정에 발송된 6·13 지방선거 공보물 중 일부가 누락되거나 중복돼 논란이 일고 있다. 독자 제공.

6·13 지방선거 공보물이 가정으로 배송된 가운데 일부 가정에서 특정 후보의 공보물이 중복되거나 누락돼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가 발송한 투표안내문과 책자형 선거공보물을 받아든 김모(80·대구 수성구 지산2동) 씨는 봉투를 열어보고는 화들짝 놀랐다. 시장, 구청장, 교육감 후보자들의 선거 공보물만 2부씩 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구의원과 시의원 출마자의 공보물은 아예 없었다. 김 씨는 "유권자가 알아야할 후보자 정보가 담겨있는 선거공보물을 이렇게 허술하게 보내서야 제대로 된 선거를 치를 수 있겠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와 수성구청은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직원들이 직접 손으로 분류, 배송하다보니 간혹 실수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후보자들이 선관위에 제출한 선거공보물은 다시 구청으로 전달되고, 동별 주민센터 직원들이 분류 및 배송을 전담한다. 김 씨의 주소지인 지산2동주민센터는 지난 2일 직원 14명 및 주민대표 38명 등 52명이 18만3천832부에 달하는 선고공보물을 분류해 8천350가구에 발송했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지방선거의 경우 공모물 종류가 20가지가 넘다보니 분류하는 직원들도 애를 먹는다"라며 "배송이 완료된 이후에는 누락 경위를 파악하기도 어렵다"고 했다.

그러나 단순 실수로 넘겨선 안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선거공보물은 유권자들이 반드시 알아야할 정보를 담고 있는데다 후보자들도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수성구선관위는 "엄청난 물량을 하루 만에 처리하다보니 어쩔 수 없이 발생한 문제"라며 "실수한 직원을 찾아내기도 어렵다. 해당 유권자에게 재발송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