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후보, 이래서 추천합니다] 안상섭 후보 지지자, 강인수 씨(동국S&C 직원)

학생들과 소통하러 운동장에서 같이 뛴 선생님

안상섭 후보와 제자 강인수 씨가 최근 만나 찍은 사진 안상섭 후보와 제자 강인수 씨가 최근 만나 찍은 사진

경북도교육감 선거에 후보의 제자들이 펜을 들어 지원군으로 나섰습니다. '찬조 기고'입니다. 후보들의 교사 시절을 겪은 이들입니다. 왜 우리 선생님을 교육감으로 뽑아야 하는지 이야기합니다. 오래된 기억이지만 제자들은 후보들의 수업시간을 마치 어제 일처럼 기억하고 있습니다. 유권자들이 알지 못한 후보자들의 모습, 지금 소환합니다. 순서는 가나다 순.

정리 김태진 기자 jiny@msnet.co.kr

 

안녕하세요, 저는 동국S&C에서 일하고 있는 강인수라고 합니다. 21년 전 포항영신고에서 안상섭 선생님께 사회 과목을 배웠던 제자입니다. 저는 이 자리를 빌려 제가 기억하는 선생님을 경북도민들께 알려드리고 왜 선생님이 교육감이 되어야 하는지 이야기하려 합니다.
안상섭 선생님하면 가장 먼저 떠오는 게 축구입니다. 선생님은 축구를 정말 잘하셨습니다. 지금보다 권위적이던 당시 선생님들의 모습을 생각하면 선생님이 학생들과 어울려 축구 시합을 하는 건 낯선 장면이지요. 하지만 안상섭 선생님은 달랐습니다. 지금도 골을 넣고 해맑게 기뻐하시던 선생님의 모습과 시합 후 수고했다며 매점에서 학생들에게 아이스크림을 나눠주시던 모습이 생생합니다. 항상 학생들과 호흡하시고 저희의 눈높이에서 소통하려 하셨습니다.
수업도 일방적인 가르침이 아니었습니다. 학생들에게 묻고 답하며 수업을 진행하셨고 학생의 편에 서 있는 교사가 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셨습니다.
어느 날 선생님이 수업 외적인 잡담을 하다가 본인의 꿈에 대해서 이야기하신 적이 있습니다. 선생님은 교사로서의 자신의 모습도 좋지만 더 큰 꿈을 꾸고 계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자신의 교육관에 대해 설명해 주시면서 당시 교육에 대한 비판과 함께 언젠가는 교육을 바르게 바꿔보고 싶다고 말씀하셨죠.
선생님은 그런 분이셨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교육감으로 출마하신 게 이상하지 않을 만큼 당연해 보입니다. 교사로서 열린 태도와 마음을 가지신 선생님은 열린 태도와 마음을 가진 교육감이 되셔서 경북 교육을 희망찬 미래로 이끌어 갈 적임자라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선생님께서 얼마 전 말씀하신 한 마디가 떠오릅니다. "우리 아이들의 오늘을 응원하고 내일을 약속하는 안상섭이 되겠다"는 말. 꼭 교육감이 되셔서 그 말, 그 약속을 꼭 지켜주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안상섭 선생님께 교육도민의 많은 지지가 있길 바라며 선생님이 교육감이 되셔서 경북교육의 변화를 주도하실 미래를 응원합니다.
강인수(1999년 포항영신고 졸업생)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