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국당 대표, 유세 현장 오지말라니 "안가겠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유세 현장에 더 이상 나서지 않기로 했다. 

홍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일부 광역 후보들이 이번 선거를 지역 인물 대결로 몰고 가는 것이 좋겠다고 한다"면서 "후보들 의견이 타당하다는 판단이 들어 그분들의 의견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당초 이날 강원·충북·경기·서울을 훑는 지원유세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모두 취소한 뒤 비공개 전략회의를 가졌다.  

홍 대표는 "내가 유세에 나서니 문(문재인 대통령)-홍(홍준표 대표) 대결로 고착화되고 지금은 문 대통령 세상인데 문-홍 대결로는 선거에 이길 수 없고, 민주당 후보는 북풍으로 선거를 치르려고 하면서 문 대통령 뒤에 숨어버리기 때문에 이번 선거가 깜깜이 선거가 된다는 것"이라고 일부 후보들의 의견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거만 이길 수 있다면 내가 무엇인들 못 하겠냐"며 "이번 선거는 문-홍 대결이 아니라 지방행정을 누가 잘할 수 있느냐 하는 지방선거다"라고 했다.

홍 대표는 또 "이미 제가 던진 메시지는 널리 전파돼 이번 지방선거는 북풍 선거가 아니라 민생파탄 심판 선거가 됐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우리 당 후보님들을 전폭 지지해 주시도록 간청드린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