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민주당간 신경전 후끈... 선관위 고발 두고 서로 선거개입이라며 공방 벌여....

권영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사이의 신경전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다. 권 후보의 TV 토론회 언급에 대해 민주당이 중앙당 차원에서 공격하자 권 후보 측은 “말 꼬투리 잡기”라고 반박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언론보도에 따르면 권 후보는 대구지역 TV 토론회에 참석해 자신의 선거법 위반 혐의를 검찰에 고발한 대구시 선거관리위원회 결정이 여당의 압력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며 “잘못을 뉘우치고 사과하기는커녕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여당을 탓하는 권 후보의 행태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권 후보 발언은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하는데 지금이라도 대구시 선관위와 대구시민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며 “아직도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처럼 일방적 지시가 통하는 시대라고 착각하고 있는지 모른다”고 비꼬았다.

이에 대해 권 시장 측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는 입장이다. 권 시장 측 장원용 대변인은 이날 “여당의 네거티브식 일방적 주장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에 노코멘트하겠다”며 “정책과 인물 대결로 정당하게 치러져야 하는 선거 풍토가 이상하게 변질되고 있다”고 했다.

특히 권 시장 측에서는 논란이 되는 부분인 ‘여권 압력설’은 앞뒤를 종합해 보면 공정 선거를 강조한 것에 불과하다다고 주장했다. 권 시장 측 한 인사는 “여권이 선거법 위반에 과도한 관심과 의혹을 갖고 선관위와 검찰을 자극한다는 제보가 있다. 이런 행위야말로 오히려 선관위와 검찰의 독립성을 해치는 행위이고, 선거 개입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힘 있는 여당으로서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공정 선거를 유도해달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