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여론조사] 권영진 34.4·임대윤 29.6·김형기 5.6%…매일신문·TBC 리서치앤리서치 의뢰 지방선거 여론조사

林·權 오차 범위 선두 다툼, 선거 전날 북미 회담 '변수'…투표함 열릴 때까지 안갯속

 

6·13 지방선거 대구시장 후보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임대윤 후보와 권영진 자유한국당 후보가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p) 안에서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였다.

하지만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32.8%)이 오차범위 안에서 한국당(26.9%)을 앞지른데다 선거일 전날인 12일 북미 정상회담 성과에 따라 표심이 요동칠 수 있어 투표함을 열기 전까지는 승패를 예단할 수 없다는 게 지역 정가의 대체적 견해다.

매일신문과 TBC가 여론조사전문회사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5월 31일과 6월 1일 대구 성인(만 19세 이상) 남녀 1천4명에게 '대구시장 후보 중 어느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고 물은 결과 민주당 임 후보 29.6%, 한국당 권 후보 34.4%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 김형기 후보는 지지율 5.6%를 기록했다. 부동층(없음/모름/무응답)은 30.4%로 집계됐다.

권 후보는 50대, 60대 이상 연령대에서 각각 48.8%, 49.1%의 지지율을 거둬 상대적으로 높은 연령대에서 지지 기반이 두터웠다. 임 후보는 30대에서 40.5%, 40대에서 39.9%의 지지율을 보여 대조를 이뤘다.

지지 후보와 관계없이 당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선 권 후보가 47.8%를 기록, 임 후보(16.7%)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섰다.

그러나 대구시민의 정당 지지도에서 민주당이 32.8%로 한국당(26.9%)을 근소하게나마 앞서는데다 북미 정상회담이란 변수가 있어 투표 결과를 예상하기가 어렵다. 이번 조사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선거에 영향이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대구 시민 10명 중 6명은 북미 정상회담이 선거에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이사는 "대구시장 선거의 경우 정당 지지도, 북미 정상회담 등 여러 변수가 있어 선거를 예측하기가 어렵다"면서도 "이번 조사에서 보수층의 여론조사 거부, 표심을 드러내지 않는 '샤이 보수' 등을 감안할 때 '당선 가능성 조사' 결과에 따른 예상은 조심스레 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