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연극제 고정 배우·능숙한 일어·디자이너…'1인 다역' 의성여고 김혜원 양

지난해 고교생 일본어 말하기 우수상…피나는 노력 결과, 2~3일 동안 한숨도 못 잘 때도
김혜원 양 "JLPT N1 만점 도전… 일본 대학 진학해 디자인 공부하고파"

의성여자고등학교 3학년에 진학 중인 김혜원 양이 지난해 주부산일본국총영사관에서 주최한 '제19회 고교생 일본어 말하기대회'에서 수상한 상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의성여자고등학교 3학년에 진학 중인 김혜원 양이 지난해 주부산일본국총영사관에서 주최한 '제19회 고교생 일본어 말하기대회'에서 수상한 상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연극배우, 일본회화 전문가, 아트디렉터~

이 모든 직업을 가진 여고생이 있다. 경북 의성여자고등학교 3학년 김혜원 양이다. 김 양은 아직 학생이라는 본연의 의무를 다하는 미성년자 신분이지만, 일에 대한 열정과 실력은 이미 성인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지역을 대표하는 경북연극제에 꾸준히 출연하는 고정 배우로 활동하는 것은 물론, 일본 현지인과 막힘없이 대화할 수 있는 회화 능력까지 갖췄다. 디자인과 영상 편집 능력도 전문가 수준이라 온라인 상에서 프리랜서 디자이너로 활동한다.

김 양은 초등학교 때 처음 연극을 접했다. 이후 어린이 뮤지컬 등에서 활동하게 됐고 중학교 들어가면서 극단에 들어가게 됐다. 요즘에는 마당극, 정극, 뮤지컬 등 활동 영역을 더욱 넓혀가는 중이다.

이 시절 김 양은 온라인 상에서 무명 디자이너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미성년자 신분을 감추려고 불가피하게 인터넷에서만 활동했지만, 김 양의 실력에 반한 이들이 늘어 일감이 점점 많아졌다.

지역 극단에서 연극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의성여자고등학교 김혜원 양이 연기하는 모습. 의성여고 제공 지역 극단에서 연극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의성여자고등학교 김혜원 양이 연기하는 모습. 의성여고 제공

이 때문에 중학교 3학년 때와 고등학교 1학년 때까지는 할 일이 너무 많아 제대로 잠조차 잘 시간이 부족했다. 학교 수업이 끝나면 공연을 가고 끝난 뒤 연습을 하고, 집에 와서는 디자인 작업을 하는데 이마저도 시간이 부족해 밤을 새우는 건 부지기수다.

이렇게 바쁜 상황 속에서 김 양은 일본어에 대한 공부도 이어나갔다. 학교에서 배우는 수업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습관적으로 일본어 뉴스와 라디오를 틀어 놓고 생활했다. 그 결과 지난해 주부산일본국총영사관에서 주최한 '제19회 고교생 일본어 말하기대회'에서 외고 학생들을 제치고 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의성여고에서도 김 양의 활동을 지원하고자 여러 가지 도움을 주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상담 교사의 지도로 진로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를 잡는 중이다. 디자이너 활동도 꾸준히 할 수 있도록 휴식 시간에는 노트북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정규 수업에 일본어 과목도 채택해 심화교육이 가능하도록 지원 중이다.

올해 고3이 된 김 양은 학업에 좀 더 많은 관심을 쏟고 있지만, 최종 목표는 일본 대학에 진학해 좋아하는 디자인을 전공하는 것이다.

김혜원 양은 "새로운 것을 워낙 좋아하다 보니 도전에 대한 두려움이 없었던 것 같다. 내가 선택한 일에 대해서 스스로 조금 더 믿음을 가지고 성과를 내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해보지 않은 분야는 일단 해봐야 하고 궁금한 것은 꼭 알아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인데 앞으로 일본어 공부를 더욱 열심히 해 더 넓은 곳에서 일해보고 싶은 목표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