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학원, 14일 최근 대학본부와의 갈등 관련 담화문 발표

"동편 캠퍼스 개발사업은 대학 본질과 성격 안 맞고 위험부담도 커"…사업 부결 이유 밝혀

대구대 경산캠퍼스 전경. 대구대 제공 대구대 경산캠퍼스 전경. 대구대 제공

학교법인 영광학원 이사회(이하 재단)가 14일 담화문을 내고 최근 '대구대 동편 캠퍼스 민자 유치 개발사업' 등으로 촉발된 대학본부와 법인 이사회 간 갈등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재단은 담화문을 통해 개발사업 부결 이유에 대해 "이 사업이 무엇보다 자동차 서킷 주행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으로 대학의 본질과 성격이 맞지 않고 위험부담도 지나치게 커서 대학이 추진할 사업으로는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해당 사업의 제안자인 민간투자자는 자본금 5억 원 수준의 업체로, 초기투자비가 600억원에 달하는 해당 사업을 제안하면서 이에 준하는 사업실적도 없는 상태이고, 실제로 서킷 경기장을 운영하고 있는 국내 모 경기장의 경우 연간 매우 큰 규모의 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재단은 "이번에 대학 본부가 작성한 '동편캠퍼스 개발계획'에는 대학발전과 관련된 여러 가지 사업들이 포함되어 있는데, 대학 본부가 그 중에서 확실히 실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사업을 찾아내 법인과 심도 있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재단은 현재 총장 선출제도 개선안에 대해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 중이며, 직선제와 간선제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대학구성원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법인전입금 문제와 관련해서는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던 법인의 수익용 기본재산을 전면적으로 재편해 수익률을 극대화시키는 구조로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