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신입생 2명 중 1명 "반수 생각 있다"…한 입시업체 설문조사 결과

대학 신입생 절반 가량이 반수를 할 의향이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인터넷 기반 수능 모의평가 시연모습. 연합뉴스 대학 신입생 절반 가량이 반수를 할 의향이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인터넷 기반 수능 모의평가 시연모습. 연합뉴스

올해 대학에 들어간 신입생 2명 중 1명 꼴로 대학에 다니면서 다시 대입을 준비하는 이른바 '반수'(半修)를 할 의향이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입시전문업체 유웨이가 최근 대학 신입생 73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반수를 할 생각이 있다'고 답한 비율이 46.5%에 달했다.

반수를 선택하는 이유에 대해 응답자 중 34.3%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업으로 현재 재학 중인 학교에 대한 소속감 저하'를 꼽았고 '올해 고3보다 졸업생이 대입에서 더 유리할 것'이라는 응답도 13.7%를 차지했다. 통상 반수 이유로 가장 많이 꼽히는 '지난해 입시결과에 대한 아쉬움'은 36.6%를 차지했다.

이 때문에 코로나19가 학교 수업 양상을 변화시킨 것은 물론, 대입 경쟁 구도에도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수생들이 올해 수능에 대거 뛰어들 경우 중위권 학생들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웨이 설문조사 결과 반수 의향이 있는 학생들의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 평균 등급대는 3등급대가 31.5%(108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4등급대 26.5%(91명), 2등급대 19%(65명), 5등급대 이하 14%(48명), 1등급대 9%(31명)의 순이었다.

교육계는 코로나19로 대입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수능에 강세를 보이는 재수·반수생들이 유리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다만 실제 재수·반수생의 증가 여부는 1학기가 끝난 후 치러지는 '9월 수능 모의평가'에서 드러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만기 유웨이교육평가연구소장은 "학령인구 감소로 졸업생 수가 눈에 띄게 늘지는 않겠지만 학생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며 "특히 중상위권 고3 학생들은 졸업생들이 큰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