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경북지역 고교 신입생 448명 줄어

학급당 정원 22명 기준으로 유지… 지역별 형평성 고려
농어촌지역 최저 인원 10명으로 안화

경상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상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내년도 경북지역 고등학교 신입생 입학정원이 올해보다 448명 줄어든다.

30일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내년도 경북지역 고교 입학정원은 2만3천226명으로 올해보다 448명 적다. 학교 수는 185개로 변동이 없지만 인가 학급수는 1천21학급으로 1학급이 줄어들 전망이다.

학급당 정원은 경주 등 19개 시·군은 현재 기준 22명으로 유지하되 지역별 형평성을 고려해 일반계고는 구미가 26명에서 24명으로, 특성화고는 구미와 칠곡지역 모두 25명에서 24명으로 줄었다.

특히 올해부터 농어촌지역 학생들의 학교 선택권 보장을 위해 신입생 모집 시 1학급 편성 최저 인원을 14명에서 10명으로 완화하고, 이 기준은 내년에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내년도 입학정원은 중장기 입학생 추이를 고려해 정원 감축 폭을 최소화했으며 학급당 정원 조정으로 평균 인원이 낮아진 지역 학생들은 더 나은 교육환경에서 수업을 받게 됐다"고 했다.

2021년도 경북지역별 고등학교 입학정원 현황. 경북교육청 제공 2021년도 경북지역별 고등학교 입학정원 현황. 경북교육청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