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대교육의 진수를 보여드립니다.'…대구교육박물관, 상반기 기획 전시

기획전 '넉넉한 가르침, 격대교육' 개최
격대교육은 조부모가 손자녀와 자며 교육하는 방식

대구교육박물관의 기획 전시 '넉넉한 가르침, 격대교육' 홍보 포스터 대구교육박물관의 기획 전시 '넉넉한 가르침, 격대교육' 홍보 포스터

대구교육박물관(관장 김정학)이 2020 상반기 기획전시 '넉넉한 가르침, 격대교육'을 마련했다. 26일 시작, 10월 11일까지 약 4개월 간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운영한다.

이번 전시는 옛부터 지속돼 온 격대교육의 가치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다. 격대교육(隔代敎育)은 할아버지가 손자, 할머니가 손녀를 맡아 잠자리를 함께 하면서 교육을 맡는 것. 오랫동안 지속해 온 전통적인 가정교육 방식이다.

전시에선 조선 중기 선비 이문건이 쓴 '양아록(養兒錄)' 내용을 영상으로 볼 수 있다. 양아록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육아일기. 한국학중앙연구원이 소장 중이다. 퇴계 이황이 손자 안도를 생각하며 쓴 편지를 모은 '가서-선조유묵(家書-先祖遺墨)'(보물 제548-2호), 오성과 한음의 일화로 유명한 이항복이 손자를 위해 직접 쓴 천자문도 만날 수 있다.

대구교육박물관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온라인을 통해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다. 방문 시 마스크 착용은 필수다. 김정학 관장은 "격대교육은 동양은 물론 서양에서도 뛰어난 인성 교육 방편으로 여겨져 왔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교육의 새로운 해법을 함께 고민해보고자 한다"고 했다. 053)231-1752.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