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캠퍼스에 국내 최초로 ‘독도 자생식물’ 키운다

영남대 독도연구소, 18일 ‘독도자생식물원’ 기공식 가져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 기공식 모습. 영남대 제공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 기공식 모습. 영남대 제공

영남대(총장 서길수)가 국내 처음으로 '독도자생식물원'을 캠퍼스에 조성한다.

18일 영남대는 대학본부본관 옆 정원 부지에서 독도자생식물원 기공식을 열었다.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은 서린컴퍼니㈜ 이영학·정서린 공동대표가 영남대 독도연구소에 기탁한 발전기금으로 조성된다. 이날 오전에 열린 독도자생식물원 기공식에 앞서 서린컴퍼니㈜ 이영학·정서린 공동대표는 독도 연구와 교육에 써 달라며 3천만원을 영남대에 전달했다.

두 공동대표는 지난해 4월에도 영남대를 찾아 독도 자생식물 및 생태환경 연구 활동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3천만원을 전달하는 등 지금까지 총 6천만원의 발전기금을 영남대 독도연구소에 기탁했다.

이 대표는 "독도 관련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영남대에 '독도자생식물원'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 우리 땅 독도의 생물자원을 보전하고, 독도에 직접 가지 않고도 자연생태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소중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남대는 대학본부본관 옆 약 500㎡ 부지에 독도자생식물원을 조성하고, 독도 자생식물 57종 중 해국, 섬초롱, 섬기린초, 갯장대, 땅채송화 등 5, 6종의 자생식물을 우선 식재하고 매년 자생식물 수를 늘려갈 예정이다. 또한 캠퍼스 동문 부근에 661㎡ 규모의 독도 자생식물 묘포를 운영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