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 박동균 교수 "코로나19로부터 얻은 교훈, 매뉴얼을 만들어야"

한국행정학회 학술세미나에서 ‘코로나19 대응상 문제점과 교훈’주제로 논문 발표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본 대한민국 위기관리의 문제점과 교훈을 주제로 논문을 발표하고 있는 박동균 교수(가장 뒤쪽). 대구한의대 제공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본 대한민국 위기관리의 문제점과 교훈을 주제로 논문을 발표하고 있는 박동균 교수(가장 뒤쪽). 대구한의대 제공

대구한의대(총장 변창훈) 경찰행정학과 박동균 교수는 지난 15일 대구 수성구 ㈜가드윌 회의실에서 열린 (사)한국행정학회 공공안전행정연구회 기획학술세미나에서 '코로나19 대응상 문제점과 교훈'이라는 주제로 논문을 발표했다.

박 교수는 "코로나19 사태는 사스나 메르스 사태 때와 달리 길면 2년 후에나 종식될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코로나 19 사태는 초기에 중국발 입국통제 등 초동대응의 실패를 우리 정부 위기대응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할 수 있다. 또한, 마스크를 사기 위해 긴 줄을 서고도 구하지 못했던 초기의 마스크 대란, 가짜 뉴스로 인한 사회적 혼란 등 위기관리의 문제점이 발생하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지난 메르스 사태를 통해서 배운 '정보공개'의 원칙이 잘 작동했으며 매일 발표되는 질병관리본부의 정보공개 및 팩트 체크는 국민들의 신뢰확보와 방역 성공의 큰 축이 되었다고 했다.

또 초기봉쇄 조치에는 실패한 우리나라가 정부당국을 믿고 따라준 시민의식과 의료진의 희생정신 및 높은 역량, 선진화된 의료보험 체계 등으로 2차 완화 대응조치에서 성공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박 교수는 "코로나 19와 같은 위기상황은 현재 정부의 역량을 점검하고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코로나 19로부터 얻은 많은 교훈을 통해 최고의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 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