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육박물관, 재개관 앞두고 스마트 큐레이터 시범 운영

대구교육박물관이 20일 재개관 후 시도하는 스마트 큐레이터 시스템 시연 모습. 태블릿PC에 탑재된 프로그램의 안내를 받으며 전시실을 관람하는 방식이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교육박물관이 20일 재개관 후 시도하는 스마트 큐레이터 시스템 시연 모습. 태블릿PC에 탑재된 프로그램의 안내를 받으며 전시실을 관람하는 방식이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교육박물관(관장 김정학)이 재개관과 함께 '스마트 큐레이터'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임시 휴관했다가 20일부터 다시 문을 열면서 새로운 운영 방식을 시도한다.

스마트 큐레이터는 약 1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한 시스템. 스마트기기에 교육역사관 1, 2의 전시 유물을 중심으로 한 9개 주제를 탑재했다. 관람객들은 전시해설사의 도움 없이 태블릿PC에 탑재된 프로그램을 통해 개별적으로 전시실을 관람할 수 있다.

과거시험 답안지, 국민소학독본, 만주수학여행, 피난학교, 2·28민주운동 등 다양한 주제가 다뤄진다. 스마트 큐레이터 기기는 안내데스크에서 받아 사용한 뒤 도로 반납하면 된다.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하면 이용할 수 있다.

대구교육박물관의 '도동서원 만들기 키트' 대구교육박물관의 '도동서원 만들기 키트'

또 박물관이 자체 개발한 '1일 현장체험학습(4학년)' 수업 교재 '도동서원 만들기 키트'도 배부한다. 코로나19 확산 탓에 현장체험학습을 취소한 학교들을 위한 조치다. 25일부터 29일까지 각 학교가 신청하면 6월 초 나눠준다.

김정학 관장은 "스마트 큐레이터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 뒤 성과를 분석, 확대해 적용할 예정"이라며 "소중한 지역 문화유산의 의미와 중요성을 일깨우고 역사 지식을 풍부하게 담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다.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상생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