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대학 혁신사업에 국고 1천80억 지원

정부가 인구감소와 수도권 집중화로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과 지방대학들을 위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에 국고 1천80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26일 이 같은 내용의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올해는 시범적으로 비수도권 3개 지역의 지자체-지역대학 플랫폼을 선정해 지원한다. 이들이 지역에 맞는 핵심 사업을 발굴하면, 정부가 유관기관과 사업연계 방안을 마련하고 비용도 지원한다. 각 플랫폼에는 국고 300억~480억원이 지원되며 총 사업비의 30%가 지방비에서 매칭 투자된다.

다음달 27일부터 사업 신청 예비 접수를 시작해 5월 중 참여 준비지역을 대상으로 사전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어 6월 5일까지 사업 계획서를 받아 7월 중 최종 평가결과를 확정, 발표한다.

1차년도 사업 종료는 당초 2021년 2월로 계획했으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같은 해 5월로 연장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