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부터 학생 안전 지키기 위한 '3중' 교외 생활교육

시교육청, 교육지원청, 학교가 모두 다중이용시설 점검 및 위생교육 실시

최근 대구 대명중 교사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PC방을 찾는 등 '교외 생활교육'에 나선 모습. 매일신문 DB 최근 대구 대명중 교사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PC방을 찾는 등 '교외 생활교육'에 나선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시교육청과 각 학교가 '휴업 중 학생 교외 생활교육'에 나섰다. 학생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도록 유도,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긴장감이 풀어지는 시민들이 적잖다. 휴업 기간이 길어진 탓에 학생들도 그럴 가능성이 있다. PC방, 노래방 등 외부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는 사례가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시교육청은 집중적으로 교외 생활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하는 학생들에게 외출을 자제하라고 강조하는 한편 부득이한 경우엔 마스크 착용, 안전거리 유지, 올바른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 안전 수칙을 지키라고 당부 중이다.

지난 16일 시작, 27일까지 진행하는 교육은 시교육청 생활문화과 직원 10명으로 구성된 생활교육 전담팀이 맡았다. 이들은 8개 행정구역별로 나눠 매일 4시간씩 집중적으로 교육을 실시 중이다.

교육지원청별로도 자체 계획을 세워 지구별 교외 생활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학교 역시 자체적으로 학교 인근 다중이용시설을 점검, 교육을 진행 중이다. 시교육청, 교육지원청, 학교까지 '3중'으로 이 교육을 시행하는 셈이다.

 

안일모 시교육청 생활문화과 생활교육담당 장학사는 "아직 청소년 밀집지역에서 학생들의 다중이용시설 이용률은 낮은 편이고 감염병 예방 수칙도 비교적 잘 지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도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방 차원에서 교외 생활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