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제大서 영진전문대 U턴, 해외취업 잡았어요"

4명 일본기업 입사 확정…학교보다 적성 맞는 학과 선택해야

사진은 4년제대 재학 중 영진전문대로 유턴, 일본 기업에 취업이 확정된 김소민, 김명종, 박언채, 서보민 씨(왼쪽부터). 영진전문대 제공 사진은 4년제대 재학 중 영진전문대로 유턴, 일본 기업에 취업이 확정된 김소민, 김명종, 박언채, 서보민 씨(왼쪽부터). 영진전문대 제공

"저는 24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전문대에 입학했기에 정말 취업을 제대로 할 수 있을까 걱정도 했습니다만 이제 졸업을 하면서 내 선택이 옳았다는 것을 증명한 셈입니다."

부산지역 국립대를 2학년에 접고 2017년 영진전문대(이하 영진)로 유턴한 김소민(26·컴퓨터정보계열 일본IT기업주문반) 씨는 올 4월 일본 기업 입사를 편안한 마음으로 기다리면서 졸업을 맞았다.

그는 지난해 일본 요코하마에 본사를 둔 ㈜에쿠사에 시스템엔지니어로 합격했다. 이 회사는 철강 사업을 하는 JFE스틸과 IBM의 자본 참여를 받아 금융, 제조, 유통, 카드 등 다양한 시스템을 개발하는 회사다.

김 씨는 "영진에서 보낸 3년이 특별한 경험이었고 자신의 꿈을 이루는 소중한 기회였다" 고 회상하면서 "국립대를 자퇴하고 영진에 입학한 것을 단 한 번이라도 후회한 적이 없었다"고 했다.

 

같은 반을 졸업하며 글로벌 IT대기업인 소프트뱅크 취업이라는 꿈을 이뤄낸 김명종(27), 박언채(26) 씨 역시 4년제 대학을 포기한 케이스.

박 씨는 "대구권 4년제 대학 재학 중 군 복무를 하게 됐는데, 거기서 단 몇 줄의 코드(Code)만으로 주변 사람들을 편리하게 해 줄 수 있다는 점에 매력을 느꼈고, 부대서 만나 영진 일본IT기업주문반을 다니는 친구를 통해 일본 취업반에 재입학 했답니다"면서 "더 이상 부모님께 걱정을 끼치지 않는 아들, 자랑스러운 아들이 되었다"며 기뻐했다.

김 씨 역시 군 복무를 마치고 지역 4년제 대학을 자퇴한 케이스. 그는 "다년간 일본 취업에서 성과를 낸 학과인 만큼 많은 노하우가 있었고 커리큘럼이 매우 잘 짜여져 있다"면서 "무엇보다도 공부 잘하는 학생과 부족한 학생이 스스로 팀을 꾸리고 서로 도와주는 활동 등 주변 친구가 경쟁자가 아닌 조력자로 함께 잘되자는 분위기가 매우 좋았고 독특했다"면서 영진에서 보낸 3년이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다고.

서보민(26) 씨 또한 지역 4년제 대학 식품공학전공에 입학했지만 적성에 맞지 않아 영진으로 유턴해 일본 후쿠오카은행에 데이터 전문가로 합격했다.

그는 대학 입학을 앞둔 후배들에게 "무작정 대학교 선택보다는 자기가 하고 싶은 게 뭔지 거기에 맞는 학과 전공 선택을 권한다"면서도 "많은 것에 부딪혀 보다 보면 좋을 진로를 찾을 수도 있으니 용기를 내고, 자신의 원하는 길이 무엇인지 찾아 나서길 권한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