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브라우저 바꾸면 조회…'사상 초유' 수능 성적 유출 사태

수능 성적표 사전 유출 논란..교육부, 유출 사실 공식 인정
사전 모의 테스트 중 성적증명서 홈페이지와 연결된 게 시발점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책임 문제가 불거질 소지

수능시험 성적 공식 발표를 며칠 앞둔 1일 한 네티즌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수능 성적을 사전에 확인했다며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 중 하나에 올린 글. 관련 사이트 캡쳐 수능시험 성적 공식 발표를 며칠 앞둔 1일 한 네티즌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수능 성적을 사전에 확인했다며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 중 하나에 올린 글. 관련 사이트 캡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통지일을 며칠 앞두고 일부 성적이 사전 유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전 유출 사실을 공식 인정한 교육 당국은 이 같은 사태가 빚어진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사태의 발단은 1일 한 인터넷 수험생 커뮤니티에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를 통해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는 글이 올라오면서부터다. 예정된 성적 통지일은 4일이다.

글 작성자는 발급 방법까지 게시했다. 웹 브라우저상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간단히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이후 여러 인터넷 사이트에 성적을 확인했다는 글이 줄을 이으며 논란이 커졌다.

수능시험 성적 사전 유출 논란이 이는 가운데 사전에 성적을 확인했다는 한 네티즌이 이른바 '인증'글을 올리며 다른 네티즌들의 의견을 묻는 화면. 관련 사이트 캡쳐 수능시험 성적 사전 유출 논란이 이는 가운데 사전에 성적을 확인했다는 한 네티즌이 이른바 '인증'글을 올리며 다른 네티즌들의 의견을 묻는 화면. 관련 사이트 캡쳐

다만, 이런 식으로 성적을 확인하는 일은 졸업생들만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성적 이력의 연도를 '2020'으로 바꾸는 식이었기 때문. 한 네티즌은 확인한 성적표 사진을 한 카페 게시판에 올리며 '이 성적대로 경북대 탈출 가능한가요?'라고 적기도 했다. 경북대에 재학 중인 채 수능시험을 치른, 이른바 'n수생'이 쓴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다.

이 문제가 확산하자 2일 교육부는 성적이 사전 유출된 사실을 인정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 사전 모의 테스트 기간인데 실제 성적 확인 사이트에 연결됐다는 게 평가원의 보고다. 다만 해킹은 아니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성적을 미리 확인한 수험생에 대한 제재 여부, 교육부와 평가원의 책임 소재 문제를 두고 적지 않는 파장이 일 전망이다.

현재 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는 접속이 되지 않는 상태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