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수능 가채점 국어·영어 ↑·수학↓ [대구진협 분석]

대구진학지도협의회 가채점 분석 결과, 작년 불수능 주범 국어 평균 점수는 3.4점 상승

대구시교육청은 17일 대구 고3 수험생의 수능시험 가채점 결과를 공개했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은 17일 대구 고3 수험생의 수능시험 가채점 결과를 공개했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 고3 수험생의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와 영어 평균 점수는 지난해보다 높아졌고, 수학 점수는 그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교육청은 1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능시험 가채점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수능시험에 응시한 대구 고3 학생 1만6천514명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대구 고교 진학 담당 교사들이 모인 대구진학지도협의회(이하 대구진협)가 가채점 결과를 모아 분석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수능시험 때보다 국어와 영어 영역의 평균 점수(원점수 기준)는 각각 3.4점, 1.7점 높았다. 반면 수학 가형과 나형은 각각 3.9점, 5.6점 낮아졌다. 각 입시업체가 14일 수능시험이 치러진 직후부터 쏟아낸 분석대로 지난해보다 국어와 영어는 쉽고, 수학은 어려웠다는 게 확인된 셈이다.

영어는 절대평가로 전환된 과목. 대구진협은 영어 1등급인 90점 이상 비율이 7.5% 정도라고 파악했다. 지난해는 이 비율이 5.7%에 머물렀다. 대구진협 관계자는 "대구 고3 학생의 영어 1등급 비율은 전국 예상 비율(6~7%)보다도 더 높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한국사 평균 점수가 지난해보다 2.2점 낮게 나오는 등 사회탐구 영역의 모든 과목은 지난해 수능시험 때보다 다소 낮아졌다. 과학탐구 영역 경우 물리Ⅰ, 화학Ⅰ, 생명과학Ⅰ과목의 평균 점수는 다소 높아진 반면 지구과학Ⅰ, 물리Ⅱ, 화학Ⅱ, 생명과학Ⅱ는 좀 더 낮아졌다는 분석이다.

홍병우 시교육청 중등교육과 장학사는 "인문계열이든 자연계열이든 수학이 어렵게 출제돼 가장 중요한 변별력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따라서 대학, 학과의 반영 영역·비율 등에 대해 면밀히 분석한 뒤 자신에게 유리한 대학, 학과를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대구진협이 작성한 '2020학년도 수능시험 가채점 결과로 본 정시모집 배치기준표'는 매일신문 홈페이지(http://news.imaei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PDF를 다운로드 하세요. 【대구진학지도협의회 제공 PDF 다운로드】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