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수능 연간 2회 시행 제시

4일 경북 안동시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2차 연구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장에서 박종훈 연구단장(오른쪽)이 발표를 하고 있다. 경북교육청 제공 4일 경북 안동시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2차 연구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장에서 박종훈 연구단장(오른쪽)이 발표를 하고 있다. 경북교육청 제공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이하 교육감협의회)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년에 2차례 시행하고, 고교 재학중 원하는 시점에 과목별로 응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교육감협의회 대입제도개선연구단은 4일 경북 안동에 있는 그랜드호텔에서 '고교학점제 시행에 따른 중장기 대입 개편 방안' 2차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2차 연구는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에 따른 교육과정 전면 개편을 반영한 2028학년도 대입 체제 개편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연구단은 매년 1회 시행되던 수능을 7월과 12월 등 2차례 치르고 고교 재학 중 원하는 시점에 과목별로 응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내놨다.

과목별 응시 횟수는 재학 중에는 1회, 졸업 후에는 무제한으로 규정했다.

또 수능 주관기관을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시도교육감협의회로 바꾸고 평가원에 위탁하는 방식을 채택하자고 제안했다.

대입전형에는 원서접수 해당년도 7월 응시 수능결과까지만 반영하고, 객관적인 대입전형 자료로 활용되는 현재의 수능을 고교학점제 도입에 따라 대입 참고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자고 했다.

모든 학생들의 학력을 보장하는 책임교육의 차원에서 정상적인 고교 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이 갖춰야 할 학력수준 성취 여부의 측정만을 위해 사용하자는 것이다.

연구단은 학생 평가(내신) 방식을 절대평가로 바꾸자고도 제안했다.

기존 9등급 상대평가 방식을 전 과목 6단계 성취도 평가로 바꾸고 자율활동과 진로활동 중심의 창의적 체험활동 운영으로 학생의 학업 계획과 자기 관리에 대한 정보도 반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대입정책 거버넌스 구성안'도 제기됐다.

교육감협의회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중심이 된 대입정책 거버넌스 구성해 대입정책 연구하고 정치권 참여 배제를 통한 정치논리 개입을 차단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렇게 되면 현행 교육부는 행정'재정적 지원만 전담하고 정책 연구에서는 배제된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