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과학대 '드론·디지털트윈 선도하는 공간정보 핵심전문인력양성 심포지엄' 개최

대구과학대가 최근 글로벌 강의실에서 개최한 '드론과 디지털트윈을 선도하는 공간정보 핵심전문인력양성 심포지엄'에서 내외빈들이 첨단 측량장비 전시존을 둘러보고 있다. 대구과학대 제공 대구과학대가 최근 글로벌 강의실에서 개최한 '드론과 디지털트윈을 선도하는 공간정보 핵심전문인력양성 심포지엄'에서 내외빈들이 첨단 측량장비 전시존을 둘러보고 있다. 대구과학대 제공

공간정보 특성화 전문대학인 대구과학대학교(총장 박준)는 최근 글로벌 강의실에서 '드론과 디지털트윈(시뮬레이션)을 선도하는 공간정보 핵심전문인력양성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국토교통부와 공간정보산업진흥원이 주최하고 대구시, 경상북도, LX한국국토정보공사, 공간정보산업협회가 후원했다.

심포지엄의 첫 번째 세션으로 마련된 공간정보 기술 세미나에서는 조명희 경북대 교수(융복합시스템공학부)가 '국토실무 관리를 위한 3차원 위성영상과 공간정보의 활용'을 주제로 발표했다. 두 번째 세션의 '공간정보 전문인력방안 토론회'에서는 이영욱 대구과학대 교수(측지정보과)가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 구축전략과 인력양성 방안'을 주제로 토론을 이끌었다.

이날 토론회에서 LX한국국토정보공사 플랫폼 개발부장 김형태 박사는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 구축을 위한 인력양성 해소가 이뤄지지 않으면 4차산업 혁명에 속도를 낼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포지엄과 함께 두드림센터 및 노벨과장에서 열린 '공간정보 산학협력 한마당'에는 ▷일자리 창출존 ▷오픈 소통존 ▷첨단 측량장비 전시존 ▷드론 시연존 등에 지역의 공간정보분야 산업체, 공무원, 학생 등 500여 명이 참여했다. 특히 일자리 창출존에서는 국내 대기업 항공측량분야 채용면접 상담 등이 이뤄져 학생들의 호응을 얻었다.

박준 대구과학대 총장은 "공간정보산업은 4차산업 사회에선 없어서는 안 될 뿌리산업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정부에서도 공간정보산업의 육성을 위해 많은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며 "우리 대학 측지정보과는 올해 지적공무원 19명 합격이라는 걸출한 성과를 냈으며, 앞으로도 미래 사회를 선도하는 공간정보 핵심인력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