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국·공립대 연구비 부정 사용 3억원 웃돌아

환수 대상 금액, 경북대 1억2천900여만원(5건)·금오공대 1억7천570여만원(3건)

최근 4년간 경북대학교, 금오공과대학교 등 지역 국·공립대학이 한국연구재단에서 지원받은 연구비를 부정 사용하거나 횡령해 적발된 액수가 3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달 24일까지 모두 95건의 연구 용도 외 연구비 사용 사례가 적발됐다. 환수 대상 금액은 44억6천400만원에 이른다.

95건의 부정행위 적발 건수 중 57건은 연구자가 국·공립대학에 소속돼 있었다.

특히 금오공대의 환수 대상 금액은 1억7천500여만원(3건), 경북대는 1억2천900여만원(5건) 상당이었다. 이 금액 규모는 적발된 17개 국·공립대학 중 4~5위 수준이다.

목포대가 8억3천여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경상대(3억4천여만원), 충남대(2억4천여만원원) 순이었다.

조 의원은 "연구자들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방증"이라며 "정부와 재단은 연구비 부정 사용 여부에 대한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