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산대 물리치료과 한상균 학생 '글로벌 현장학습' 美 파견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 지원사업에 선정된 호산대 물리치료과 3학년 한상균 학생이 미국 출국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호산대 제공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 지원사업에 선정된 호산대 물리치료과 3학년 한상균 학생이 미국 출국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호산대 제공

호산대학교(총장 박소경)는 '2019년도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 지원사업'에 선정된 물리치료과 3학년 한상균 씨가 지난 3일 미국에 파견됐다고 밝혔다.

한 씨는 앞서 현지 적응을 위해 국내에서 50시간 이상의 사전교육을 마친 후 출국했다. 올 연말까지 미국 위트공립대학(Western Iowa Tech Community College)에서 학습한다. 어학 교육과 머시 병원(Mercy Hospital)에서 진행되는 물리치료 전공 관련 현장학습 등 총 16주간의 교육을 받고 학점을 취득하게 된다.

한편 올해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 선발자 중 1진으로 출국한 간호학과 김효주, 송정인, 신은진 학생은 지난 5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미국에서의 현장학습을 마치고 9월 초에 귀국했다.

김재현 호산대 부총장은 "호산대는 정부로부터 5년 연속 글로벌 현장학습 지원사업에 선정됐다"며 "글로벌 마인드와 전공 실무능력을 배양해 학생들의 취업 역량을 강화하는데 크게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