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학년도 수능, 국어·수학영역 '공통+선택과목' 체제로

현재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국어·수학 영역이 '공통과목+선택과목' 체계로 바뀐다.

교육부는 12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2학년도 수능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앞서 지난해 8월 교육부가 내놓은 대입제도 개편방안과 마찬가지로 모든 영역에 문·이과 구분이 사라지는 것이 핵심이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수험생들은 2022학년도 수능부터 국어·수학 영역의 공통과목은 모두 봐야하고, 선택과목은 1개씩 골라서 치러야한다. 과목별 문항 수 비중은 공통과목 75%, 선택과목 25% 수준이다.

국어는 공통과목 '독서·문학'과 선택과목 '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이 생긴다. 수학은 가·나형 구분 없이 수학Ⅰ과 수학Ⅱ를 공통과목으로 치르며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는 선택과목으로 분류된다. 수학 단답형은 공통과목, 선택과목을 합쳐 총 9문항 가량 출제된다.

또한 과목 선택에 따른 유불리를 최소화하고자 최종 점수를 산출할 때 선택과목별로 점수 보정을 한다.

수학의 경우 미적분이나 기하를 선택한 학생들이 '확률과 통계'를 선택한 학생들보다 공통과목 점수가 높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에서다. 교육부는 공정성을 위해 최종 표준점수와 등급은 공통과목 평균 점수를 반영해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사회탐구·과학탐구 영역에서도 문·이과 구분이 사라진다. 수험생은 탐구영역 총 17개 과목 중 최대 2과목을 골라 응시하게 된다.

직업탐구 영역은 일종의 공통과목이 생긴다. 1개 과목만 치를 경우 농업 기초 기술, 공업 일반 등 선택과목 5개 중 1개만 보면 된다. 2개 과목을 치르려면 전문공통과목인 '성공적인 직업생활'을 추가로 응시해야한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절대평가로 바뀐다. 원점수 45점(1등급)부터 5점 간격으로 9등급까지 구분된다. 한국사와 영어 영역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절대평가로 치러진다.

수능 영역·과목별 총 문항 수와 배점, 시험 시간과 시험 순서 등도 현행대로 유지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은 학생들의 적응을 돕고자 내년 5월쯤 국어·수학·직업탐구 영역의 예시 문항을 개발해 학생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EBS 연계율은 70%에서 50%로 낮아진다. EBS 교재 위주로 학교 수업을 진행하는 등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서다.

한편 2022학년도 수능일은 2021년 11월 18일이다. 세부 기본계획은 2021년 3월쯤 공고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