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시인의 자취를 찾아서'...대구중앙고의 인문고전 문학기행

인문고전 문학기행에 참가한 대구중앙고 학생들이 충북 오장환 문학관에서 탁본 뜨기를 경험했다. 대구중앙고 제공 인문고전 문학기행에 참가한 대구중앙고 학생들이 충북 오장환 문학관에서 탁본 뜨기를 경험했다. 대구중앙고 제공

대구중앙고등학교(교장 박재찬)가 인문고전과 함께 문학의 발자취를 더듬는 프로그램을 꾸준히 운영 중이다.

'인문고전 문학기행'은 중앙고의 특색 교육 프로그램. 단순한 여행이 되지 않도록 사전에 작가와 작품을 미리 공부한 뒤 국내와 해외를 넘나들며 답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최명희 혼불의 숨결을 느끼다'를 주제로 전주 일대를 방문했다.

지난 1일 중앙고 학생 35명은 인솔교사 5명과 함께 충북 옥천과 보은 등지를 돌아봤다. 문학기행의 주제는 '정지용의 시, 함께 들어볼래?' 이들은 사전에 두 차례 정지용 시인과 그의 작품에 대해 배웠다.

학생들의 발길이 닿은 곳은 정지용 문학관, 향수공원, 오장환 문학관 등. 탁본 뜨기 등 체험활동과 '지용처럼 시 쓰기' 등 시를 해석하고 재창작하는 시간도 가졌다.

백지선(2학년) 학생은 "문학기행을 준비하면서 정지용 시집을 찬찬히 읽고 깊이 감동했다. 문학관에서 그의 삶을 돌아보니 작품을 읽을 때의 감동이 다시 한번 밀려오는 것 같았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