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여고,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 결론..곧 대구시교육청에 지정 취소 신청서 접수

대구 경일여고가 학부모들에게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설명을 하기 위해 총회를 연다고 알리는 가정통신문. 대구 경일여고가 학부모들에게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설명을 하기 위해 총회를 연다고 알리는 가정통신문.

자율형사립고인 대구 경일여고가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대구 자사고는 3곳에서 2곳으로 줄어들게 됐다.

경일여고를 운영하는 협성교육재단은 16일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결론을 내리고, 학교운영위원회와 학생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또 이와 관련한 학부모 총회를 20일 연다는 가정통신문도 발송했다. 재단은 한 달 내에 이사회를 거쳐 이에 대한 최종 승인을 받은 뒤 대구시교육청에 자사고 지정 취소 신청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경일여고는 2010년 자사고로 지정받은 뒤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올해 '2019학년도 후기고 신입생 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280명 정원에 94명만 지원해 경쟁률이 0.34대1에 머물렀다. 전년도에도 경쟁률이 0.56대1에 그쳤다. 현재 신입생 숫자는 88명으로 정원에 한참 못 미친다.

경일여고 관계자는 "2년 연속 신입생 수가 너무 적어 학교를 운영하기 쉽지 않았다. 시교육청에서도 이같은 사정을 잘 알고 있어 우리 측 생각대로 일을 진행해도 좋다고 의견을 모은 상태"라며 "학부모 상당수도 상황을 이해하고 있어 일반고로 전환하는 데 큰 무리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경일여고의 취소 신청서가 들어오면 절차대로 진행하는 수밖에 없다"며 "교육계, 법조계,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를 거쳐 지정 취소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경일여고가 9년 만에 일반고로 전환하는 게 확정되면 대구에는 대건고와 계성고 등 2곳만 자사고로 남게 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