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PC셧다운제 지역 대학 첫 도입

경일대학교는 오는 7월 주 52시간 근무 시행을 앞두고 대학 내 행정부서에 PC셧다운제를 도입한다. 경일대학교 제공 경일대학교는 오는 7월 주 52시간 근무 시행을 앞두고 대학 내 행정부서에 PC셧다운제를 도입한다. 경일대학교 제공

경일대학교가 내달부터 지역 대학 최초로 대학 내 행정부서에 PC셧다운제를 도입한다.

PC셧다운제는 근무시작 시간인 오전 8시50분에 대학 내 행정부서 컴퓨터 전원이 켜지고, 근무마감 시간인 오후 6시에 전원이 꺼지는 시스템이다. 지난해부터 주 52시간 근무 시행 이후 일부 대기업과 관공서가 정시 퇴근을 위해 도입한 바 있다.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대학도 오는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가 적용된다. 이에 따라 경일대는 지역 대학 중 처음으로 PC셧다운제를 도입하게 됐다. 경일대는 우선 행정부서 컴퓨터의 전원을 제어할 수 있는 '주 52시간 솔루션' 프로그램을 구입해 테스트 중이다.

또 근무시간 외 추가 근로가 불가피한 경우를 위해 탄력적 근로시간제, 선택적 근로시간제, 보상휴가제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경일대는 이미 지난해 3월부터 미취학 아동을 둔 교직원의 출근시간을 오전 10시로 늦추는 유연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다.

정현태 경일대 총장은 "대학부터 앞장서서 법정 근무시간 준수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솔루션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며 "교직원들의 '워라밸'이 삶의 질 향상으로 연결돼, 대학 경쟁력을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