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세무고', '경북드론고'… 신설·폐교·이전되고 이름 바뀌는 경북학교들

청도전자공고 홍보 영상 캡처. 청도전자공고 홍보 영상 캡처.

포항 기계고등학교가 경북세무고등학교로, 청도전자고는 경북드론고로 교명을 바꾼다.

또 경북지역에는 구미 인덕중학교 등 7개 유치원·초·중학교가 신설되고 김천 양천초등학교 등 10곳은 문을 닫는다.

4일 '경상북도립학교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학교별 현황'에 따르면 경북도청 신도시 개발에 따른 인구유입으로 풍천 풍서초 병설유치원과 호명초교(병설유치원 포함)가 3월 1일부터 새롭게 문을 연다. 또한 포항 초곡지구개발에 따라 초곡초교(병설유치원 포함)가, 구미국가산업단지 확장단지 내 구미인덕중이, 경산에서는 학생 편의를 위해 압량중학교가 신설한다.

경주 용황지구의 대단지 조성으로 황남초(병설유치원 포함)는 기존 주소지(경주시 첨성로 97)에서 6.7㎞가량 떨어진 용황 개발지구 내 용강동 1675번지로 이전한다.

울진 평해중은 평해여중과 통합해 남녀공학인 평해중으로 재배치한다. 평해중은 평해여중 부지에 들어서고 기존 평해중은 자리를 비우며 평해여중은 이름을 내린다.

경북 유일의 세무 특성화고로 학과를 개편한 포항 기계고는 학과와 교명을 일치시키고자 경북세무고로 교명을 변경한다. 청도전자고는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인재 육성을 목적으로 지난해부터 드론전자과로 학과를 개편함에 따라 경북드론고로 학교 이름을 바꾸게 됐다.

학생수 부족으로 9개 초·중·고가 폐교하고 1곳의 병설유치원도 문을 닫는다.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경북지역 내 개발지역에 따라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조성되면서 해마다 학교의 신설과 폐교가 이뤄지고 있다"며 "경북교육청은 양질의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학교의 신설·폐교·이전에도 학생들과 학부모가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