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 대학일자리센터 2년만에 대기업 등 106명 취업 성과

박재훈 영남이공대학교 총장. 성일권 기자 sungig@msnet.co.kr 박재훈 영남이공대학교 총장. 성일권 기자 sungig@msnet.co.kr

영남이공대학교(총장 박재훈) 대학일자리센터가 운영 2년 만에 재학생 106명을 희망기업 및 직종에 취업시키는 성과를 올렸다.

지난 2016년 고용노동부 대학일자리센터 운영대학에 선정된 이후 재학생 및 지역청년들에게 진로와 취·창업 관련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는 영남이공대는 올해 총144명의 맞춤식 취업지도 지원자를 받아 106명을 본인이 희망하는 기업과 직종에 취업시켰다.

각 업체별 합격자 수를 살펴보면 ▷SK하이닉스 21명 ▷뉴트리바이오텍 13명 ▷삼구아이앤씨 12명 ▷SKC솔믹스 12명 ▷포스코 9명 ▷LG화학 7명 ▷SK실트론 6명 ▷스타벅스 5명 ▷현대제철 계열사 10명 등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취업 성과의 비결은 취업전문가 7명이 꾸준한 학생 관리를 해왔으며, 산업체 경력20년 이상의 산학협력교육중점교수 11명이 구직자들의 전공에 맞춘 면접지도 등 밀착관리를 진행한 결과다.

영남이공대 대학일자리센터 김강렬 팀장은 "기업이 원하는 인재역량을 바탕으로 인성교육, 면접지도 등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시켰다"면서 "또한 유통서비스반, 반도체장비반, 철강반 등 직종별 다양한 전문반을 운영하면서 학생과 기업이 모두 만족하는 결과를 이루어 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