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사이버대, 전국 사이버대 최초 일본 IT기업 주문식교육 실시

㈜ISFnet과 맞춤형 인력양성 위한 산학협약 체결

 

영진사이버대학교와 일본 IT기업 ISFnet은 7일 취업약정형 주문식교육 산학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와타나베 유키요시 ISFnet 그룹 대표, 조방제 영진사이버대 총장, 허옥인 ISFnet 한국법인 대표. 영진사이버대학교와 일본 IT기업 ISFnet은 7일 취업약정형 주문식교육 산학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와타나베 유키요시 ISFnet 그룹 대표, 조방제 영진사이버대 총장, 허옥인 ISFnet 한국법인 대표.

영진사이버대학교(총장 조방제)가 전국 사이버대학 최초로 일본 IT기업의 취업문을 여는 맞춤형 주문식교육을 실시한다.

영진사이버대는 7일 대구 복현동 본교 회의실에서 일본 IT 통합 솔루션 전문기업인 ㈜ISFnet(대표 와타나베 유키요시) 및 ISFnet 한국법인(대표 허옥인)과 산학협약을 체결했다.

2000년에 설립된 ISFnet은 서버 및 네트워크 구축, 운영, 컨설팅 전문 업체로 일본 전역에 15개 지사, 3천여 명의 직원을 둔 우량기업이다.

이번 협약은 현재 일본 IT업계의 인력난을 해결하고 우수한 경력 인재를 유치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

영진사이버대는 앞으로 일본 IT취업반을 개설, 산업체 재직자 교육을 통해 ISFnet에서 요구하는 수준의 기술과 업무능력, 일본어 회화 능력을 갖춘 우수한 IT 인재를 양성한다.

조방제 총장은 "사이버대학의 강점은 직장을 다니면서 관련 학과의 최신 기술 습득이 가능하다는 점이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 대학과 ISFnet의 신뢰와 발전이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ISFnet Korea 허옥인 대표는 "경력직 채용이라는 점에서 오프라인 대학보다 사이버대학에 다니는 관련 산업체 재직자가 더 유용하다는 판단에서 협약을 맺게 되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