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남구체육회 갈등과 의혹, 철저히 진상 규명해야

지난 2일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지부'는 남구청 앞에서 갑질 논란을 빚고 있는 남구체육회 사무국장 해임을 촉구하는 피케팅 시위를 벌였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지부 제공 지난 2일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지부'는 남구청 앞에서 갑질 논란을 빚고 있는 남구체육회 사무국장 해임을 촉구하는 피케팅 시위를 벌였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지부 제공

지난해부터 불거지기 시작한 체육회 간부를 둘러싼 여러 의혹의 내부 민원 제기와 의회의 사무감사 지적으로 갈등을 겪고 있는 대구 남구체육회의 모습이 보기 흉하다. 1년 넘도록 뭇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이 이뤄지지 못해 해를 넘긴 데다 최근에는 체육회 내 집단 따돌림 피해 등을 호소하는 또 다른 민원까지 겹쳐 민선 체육회장 원년부터 볼썽사나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지방자치단체 재정 지원을 받는 체육회의 자정 능력까지 의심받게 됐다.

지난해 6월부터 남구체육회는 체육회 내 갑질과 성추행 논란, 사무국장 업무추진비 사유화 의혹, 사무국장 정년 보장 문제 등을 두고 심각한 갈등을 겪어왔다. 경찰에도 익명의 수사 의뢰 고발장이 접수되기도 했다. 하지만 진상 규명은 흐지부지였다. 그러니 내홍은 격해진 데다 이번에는 집단 왕따 피해 호소 민원에 따른 직원 간 진흙탕 싸움 양상으로까지 번지니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이에 대구시체육회가 뒤늦게 지난달 24일부터 민관합동조사에 들어갔지만 여러 의혹의 진상을 과연 분명하게 밝힐 수 있을지 의문스럽다. 물론 제기된 문제에 대한 조사 권한의 한계가 있겠지만 이번 남구체육회의 사례는 대구의 다른 체육회에서도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는 만큼 철저하게 밝힐 필요가 있다. 필요할 경우 수사 기관의 개입을 통해 제대로 의혹을 풀도록 후속 조치 마련에 나서야 한다. 결코 그냥 넘겨서는 안 된다.

이번 시체육회의 합동조사를 통한 진상 규명과 함께 남구체육회에 예산을 지원하는 남구청도 제도 보완에 나서야 한다. 구청이 재정을 지원할 뿐이라며 방관하는 자세는 옳지 않다. 구청의 체육회 지원 역시 국민 세금으로 이뤄지는 만큼 그릇된 운영과 쓰임을 그냥 둘 수는 없지 않은가. 그러나 이에 앞서 무엇보다 먼저 남구체육회의 진정한 자기반성부터 있어야 한다. 또한 자정 능력을 갖추는 일도 급선무이다. 이 같은 과제가 잘 풀리지 않으면 지금 벌어지는 부끄러운 자화상의 되풀이는 피할 수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