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런 법무부 장관 보는 것, 국민에겐 고통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들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14일 국회 답변은 부인에 궤변에 자리합리화의 범벅이었다. 공직자가 견지해야 할 윤리 의식과 품격은 찾아볼 수 없었다. 이런 사람이 법무부 장관 자리에 눌러앉아 있는 사실 자체가 국격(國格)의 추락이라는 개탄이 나오는 이유다.

가장 어이없는 말은 자신과 아들이 휴가 미복귀 논란의 가장 큰 피해자라는 주장이다. 의혹을 검찰이 신속히 수사하지 않아서 그렇게 됐다는 것이다. 추 장관의 말대로 검찰은 신속히 수사하지 않았다. 8개월 동안 뭉갰다. 왜 그랬을까? 법무부 장관의 아들이기 때문에 그랬을 것이다. 검찰 인사권을 마구 휘두른 추 장관의 서슬에 눌려 검찰이 알아서 기었을 것이란 얘기다. 모든 정황은 그렇다고 말한다.

추 장관이 신속한 수사를 원했다면 얼마든지 가능했다. 수사지휘권 발동이다. 채널A 전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간의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은 윤석열 총장과 대검의 강력한 반발에도 수사지휘권을 행사했지만, 아들 사건은 8개월째 뭉개는데도 가만히 있었다. 그래 놓고 인제 와서 검찰의 수사가 늦어져 자신과 아들이 최대의 피해자라고 한다.

평창 동계올림픽 통역병 선발과 관련해 "정상적인 방식을 바꿔서 제비뽑기로 (아들을) 떨어뜨렸다"고 우긴 것도 실소를 자아낸다. 제비뽑기에서 떨어진 것은 그냥 떨어진 것이다. 제비뽑기로 특정인을 어떻게 떨어뜨리나.

추 장관의 말은 제비뽑기가 '비정상적인 방식'이란 소리인데 추 장관의 생각일 뿐이다. 선발 방식을 제비뽑기로 바꾼 것은 추 장관 측도 의혹을 받는 외부 청탁이 하도 많아 공평을 기하기 위함이었다. 그렇다면 제비뽑기가 오히려 정상적인 방식 아닌가?

'휴가 연장'에 대해 보좌관이 전화했는지 확인해 보았느냐는 질문에 "확인하고 싶지 않다"고 했고 남편이 전화했느냐는 질문에는 "주말 부부라서 물어볼 형편이 안 된다"고 했다. 무책임하고 구차한 말 돌리기라고 할 수밖에 없다. 이런 법무부 장관을 보는 것 자체가 국민에겐 고통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