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동해남부선 광역전철망 연장, 동해안 상생 위해 필요하다

부산을 출발, 경북 동해안을 따라 울산과 경북 경주, 포항을 잇는 동해남부선 철길 복선화 사업의 2021년 완공을 앞두고 동해안 지자체의 상생 협력 움직임이 활발하다. 이번 공사가 마무리되면 동해안을 낀 새로운 '부·울·경'(부산·울산·경북)의 철길 관광 생활 경제권이 형성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신(新)부울경의 한 축인 경북의 경주시와 포항시는 물론, 경북 중심의 철길 사통팔달을 추진 중인 경북도의 역할이 필요하게 됐다.

통일 시대를 대비해 국가 차원에서 지난 2000년부터 추진된 동해남부선 복선화 사업은 전체 구간 147.8㎞ 가운데 울산~신경주~포항을 잇는 83.9㎞의 공사가 내년에 끝나면 사실상 3개 광역 시·도를 다니는 준고속열차 시대를 맞는 셈이다. 동해안의 인적·물적 이동의 새로운 계기가 될 동해남부선 복선화 사업 완공에 동해안 지자체들이 관심을 쏟는 까닭은 수긍할 만하다. 앞서 지난 2016년 울산~포항 고속도로 개통으로 울산, 포항, 경주는 '해오름동맹'이란 상생 협의체까지 만들었으니 더욱 그렇다.

특히 이들 세 지자체는 대규모 국책 사업으로 복선화된 동해남부선의 활용도 제고 차원에서 복선화 남부선을 이용한 부산~울산~포항까지의 광역전철망(전동차) 추진에도 힘을 모아 관심이다. 이미 부산~울산을 운행하는 전동차가 지난 2016년 12월 일부 개통된 데 이어 2021년 3월에도 울산 노선 연장 개통이 예정된 만큼 우선 366억원의 추가 비용만 들이면 부산~울산~경주까지 전동차 노선 연장과 운행도 가능한 것으로 판단된다. 3개 지자체와 경북도가 25일 울산시청에서 해오름동맹 회의를 연 이유다.

이제 남은 일은 지역 관광과 경제 활성화, 복선화된 동해남부선의 활용도를 높이는 차원에서 부산~울산 운행 전동차의 경주 연장 운행을 먼저 정부에 설득하고 국비 366억원을 지원받는 과제이다. 수도권처럼 동해안 광역전철망의 꿈 실현을 위해 경북도와 기존 해오름동맹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니 신부울경의 정치권 역시 힘을 보태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