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북한 미화하는 역사 교과서, 거짓 지식 강요하는 지적 폭력

문재인 정권 들어 역사 교과서의 우리 현대사 왜곡이 심각하다. 6·25전쟁 당시 남한의 과오는 확대하고 북한의 만행은 축소한다. 또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으로 한반도에 남북 화해 무드가 정착됐다는 식으로 기술한다. 특정 정치세력의 시각에 맞춘 역사 해석과 기술의 독점으로, 자라나는 세대에 대한 지적 폭력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김병욱 미래통합당 의원에 따르면 2018년 7월 교육과정 집필 기준 개정 이후 발행된 고등학교 새 한국사 교과서 중 상당수가 6·25전쟁 당시 남과 북에 대해 왜곡·편향되게 기술했다. '전쟁 중 민간인 학살이 일어나다'라는 주제에서 북한군의 학살 사건은 거의 다루지 않으면서 이승만 정권이 군대와 경찰을 동원해 국민보도연맹원을 학살했다는 여러 증언과 사진만 담았다.

또 남한과 북한을 모두 독재 체제로 기술하면서 북한 사회를 오히려 더 긍정적으로 묘사하는가 하면 김일성 세습 독재 체제를 '1인 지배 체제'로 순화해 기술하고 "주체와 자주를 내세웠다"고 평가한다. 사진 자료의 편향성도 심각하다. 6·25 종전 이후 남북의 사회상 변화를 보여주는 사진으로 남한 쪽은 1950년대 허물어가는 교실을, 북한 쪽은 근래의 '사회주의 계획도시로 재건된 평양시 전경'을 실었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기술도 마찬가지다. 8종의 교과서가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집권하면서 남북 관계가 개선" "고조되던 한반도의 긴장은 남북 정상회담으로 전환점을 맞이하였다" 운운하며 2018년 남북 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 등으로 남북 화해가 달성된 것처럼 기술하고 있다.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가 말해주듯 현실은 긴장 완화가 아니라 격화이다. 교사와 학생이 느끼는 혼란이 어느 정도일지 상상이 간다.

결국 이들 교과서는 거짓말을 가르치는 것이나 다름없다. 북한의 세뇌(洗腦)와 무엇이 다른가. 학생들은 이런 거짓 지식을 얼마나 많이 알고 있는지 시험도 봐야 한다. 기가 막히는 일이 버젓이 벌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