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통합신공항 군위·의성 합의가 최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과 관련해 군위를 설득하고 의성과의 합의를 유도할 인센티브 중재안이 나왔다. 중재안은 공항 유치 효과가 큰 핵심 인프라들을 군위 쪽에다 배려한다는 내용이다. 내달 3일 국방부의 이전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앞둔 시점에서 지역사회 합의를 이끌어낼 '마지막 카드'가 제시된 셈인데 공은 이제 군위와 의성으로 넘어갔다고 할 수 있다.

18일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가 실무진 회의를 갖고 확정한 중재안을 보면 고심의 흔적이 역력하다.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로 공동 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가 선정될 경우 군위 쪽에다 민간공항 터미널 및 진입로, 군인 가족 아파트(영외 관사)를 짓는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경북도가 조성하는 총사업비 1조원 규모 항공 클러스터(공항신도시) 가운데 절반인 330만㎡를 군위에 배정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국방부 등은 이 중재안을 들고 의성과 군위를 잇따라 방문해 의사를 타진할 계획이라고 하는데, 관건은 두 지자체의 수용 여부다. 군위의 경우 우보 단독 후보지가 아니면 차라리 공항 유치가 무산되는 편이 낫다는 분위기마저 없지 않아 이번 중재안이 여론을 얼마나 되돌려놓을 수 있을지 관심사다. 의성의 경우 공항 전후방 핵심 인프라를 군위 쪽에 대부분 양보하는 이번 중재안이 탐탁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통합신공항 이전을 위해 지난 4년간 들인 공과 노력, 지역의 미래를 생각할 때 더 이상의 사업 지연은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해둔다. 모두를 만족시키는 중재안은 있을 수 없다. 군위와 의성은 공항 유치 경쟁 과정에서 쌓인 상호 불신을 걷어내고 조금씩 양보해 대승적인 합의를 이끌어내야 한다. 혹여나 이번에도 합의가 불발된다면 재추진 카드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

군위 또는 의성으로의 공항 이전이 무산될 경우 공항 유치를 희망하는 도내 지자체가 2곳이나 있다고 하니 대안도 없지는 않다. 하지만 기존 후보지들이 국방부 선정위원회에서 부적격 또는 부적합 판정을 받고 탈락할 경우 불복 및 법적 공방이 뒤따를 수 있기 때문에 이 길 역시 순탄하다고 하기 어렵다. 또한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 하릴없이 지연되는 일이 더 이상 되풀이되어서도 안 된다. 그럴 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다. 결국, 지금으로서는 군위와 의성 간 합의가 최선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