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기업 줄도산 사태 없도록 정부는 모든 수단 동원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 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은 물론 대기업까지 포함해 긴급자금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시장이 예상한 규모를 뛰어넘어 100조원에 이르는 기업 구호 긴급자금을 정부가 투입하기로 한 것은 줄도산 공포가 갈수록 커지는 등 기업이 큰 위기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장기간 경기 침체에 코로나 충격까지 겹친 이번 경제 위기는 전방위적이고 복합적이어서 사태가 매우 심각하다. 직격탄을 맞은 관련 기업들은 줄도산 두려움에 떨고 있고 주력 산업 대기업들마저 영업 위축과 자금난으로 어려움에 빠졌다. 영업이 안 돼 수익이 악화한 데다 대출 만기까지 돌아와 기업들이 부채를 갚지 못해 도산 상황으로 몰리고 있다.

정부가 기업 구호 긴급자금 규모를 100조원으로 확대한 것은 시장의 과도한 불안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로 건강한 기업마저 도산하는 최악의 상황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는 점에서 평가할 만하다. 적극적인 시장 안정 정책을 통해 기업에 유동성이 공급되면 극단적인 신용경색 우려가 조금이나마 완화될 수 있을 것이다. 유동성 위기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기업에 도움을 줘 문을 닫는 일은 막아야 한다.

코로나로부터 국민 생명을 지키는 방역 전쟁, 민생 파탄을 막는 경제 전쟁 이 두 전쟁에서 기필코 승리해야 한다. 경제의 주축인 기업이 줄도산하면 우리 경제는 회복 불능 상태에 빠질 수밖에 없다.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은 물론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줄도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전방위적이고 치밀한 지원이 시급하다. 기업을 지키는 것은 국민의 소중한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기도 하다. 정부 대책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집행돼 기업의 숨통을 틔워줘야 한다. 이와 함께 전면적 규제 완화와 친기업 정책들을 통해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정부는 힘을 쏟기 바란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