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집단시설 감염 확산 방지, 민관 협력이 해법이다

요양병원과 복지시설, 콜센터 등에서의 집단감염이 최근 빈발하면서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대책에 경고등이 켜졌다. 노약자나 종사자가 밀집한 이들 시설에서 감염이 계속 번질 경우 '신천지'라는 급한 불을 끈 지역사회가 현 수준의 억제력마저 잃고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총력전 태세로 맞서야 할 때다. 집단감염에 대한 통제력 상실은 전체 방역 대책에 부담을 주게 되고, 코로나19 사태 조기 해결에도 큰 걸림돌이 되기 때문이다.

지난주 서구 한사랑요양병원의 집단감염은 대구시의 방역 대책 허점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사례로 모두 76명이 확진됐다. 또 18일 첫 확진자가 나온 달성군 대실요양병원의 경우 모두 5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경산 서요양병원에 대한 전수검사 결과 33명이 확진자로 밝혀졌고, 대구 DB손해보험 콜센터 등 지역 21개 센터에서 74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집단감염은 이미 발등에 떨어진 불이다.

지역감염 재확산 등 사태가 다급해지자 대구시는 21일 고위험 집단시설 종사자와 생활인·입원자 등 모두 3만3천628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마무리했다. 경북도도 요양병원 등 집단 시설에서 예방 관리를 소홀히 할 경우 구상권 청구와 허가 취소 등 극약 처방까지 내놓으며 시설 관리 강화를 주문하고 나섰다.

요양병원 등 고위험 집단시설에 대한 예방적 방역 관리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자칫 집단감염이 코로나바이러스 재확산이라는 최악의 사태를 부를 수 있어서다. 또 다른 불상사를 막기 위해서라도 지금은 행정당국이 강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할 때다. 다만 집단시설 자율에만 맡겨 놓을 것이 아니라 당국이 현장에서 거듭 확인하고 지원해야 한다. 대구고용노동청이 중소 규모 콜센터에 설비·물품 구입 등 긴급 재정지원에 나서기로 한 것은 잘한 일이다. 지금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 앞서야 할 시점이다. 민관 협력이야말로 더 이상의 감염을 막고 코로나19 사태에서 벗어나는 지름길임을 명심해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